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관왕' 최민정, 심석희 빠진 여자 쇼트트랙 지켰다

최종수정 2014.12.21 18:25 기사입력 2014.12.21 18:25

댓글쓰기

최민정(맨 왼쪽)[사진=김현민 기자]

최민정(맨 왼쪽)[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고교생 스타 최민정(16·서현고)이 에이스 심석희(17·세화여고)가 빠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자존심을 지켰다.

최민정은 21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2분31초246만에 결승선을 통과, 한위퉁(중국·2분31초357)과 노도희(19·한국체대·2분31초848)를 제쳤다. 그는 예선에서 레이스 도중 넘어져 5위로 밀렸으나 패자부활전을 통해 결승까지 진출한 뒤 기어이 정상에 올랐다. 전날 시범종목인 여자 3000m에서 우승한 데 이어 올 시즌 월드컵 시리즈 첫 2관왕을 차지했다. 국가대표로 처음 뽑혀 캐나다 몬트리올 2차 대회 1500m에서 마수걸이 금메달을 따낸 뒤 중국 상하이 3차 대회 1000m 우승을 포함, 가파른 오름세를 타고 있다.
여자 대표팀은 주축 선수인 심석희가 이날 1500m 준결승전을 앞두고 감기 몸살로 기권하면서 위기를 맞았으나 최민정의 선전으로 우려를 지웠다. 최민정은 이어 열린 3000m 계주 결승에서도 전지수(29·강릉시청), 김아랑(19·한국체대), 이은별(23·전북도청)과 호흡을 맞춰 은메달을 추가했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도 금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시범 종목인 3000m 결승에서 이정수(25·고양시청·5분10초152)가 1위를 했고, 곽윤기(25·고양시청·5분17초309)가 은메달, 신다운(21·서울시청·5분17초418)이 동메달을 따내며 시상대를 싹쓸이했다. 500m에서는 서이라(22·한국체대)가 41초436으로 우승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김현민 사진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