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아 '사과쪽지' 찢어진 종이에 단 두 문장, 진정성 있었나

최종수정 2014.12.18 07:12 기사입력 2014.12.18 07:12

댓글쓰기

조현아 전 부사장이 14일, 박창진 사무장 집에 남기고 간 사과쪽지 [사진=KBS 뉴스 캡쳐]

조현아 전 부사장이 14일, 박창진 사무장 집에 남기고 간 사과쪽지 [사진=KBS 뉴스 캡쳐]



조현아 '사과쪽지' 찢어진 종이에 단 두 문장, 진정성 있었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한항공의 '땅콩회항' 사건 당시 여객기에서 내쫓긴 박창진 사무장이 17일 회사 측의 사건 은폐 시도와 국토교통부의 부실 조사 의혹을 추가 폭로했다.

박 사무장은 이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사건 직후 대한항공이 직원들에게 최초 보고를 삭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사건 다음날인) 6일 저녁 (인천공항에) 도착해 담당 상무로부터 최초 보고 이메일을 삭제하라는 명령을 저뿐만 아니라 모든 관계자가 받았다"고 밝혔다. 박 사무장은 국토부 조사의 전 과정에 회사가 개입했고, 자신은 회사가 정해준 답변대로 진술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회사를 통해 국토부 조사 계획을 통보받았고, 조사 2시간 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답변에 대한 지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조사를 마친 뒤에도 박 사무장은 당일 밤늦게까지 회사 관계자들 앞에서 앞서 국토부에서 썼던 사실 관계 확인서를 수정해야 했다.

그는 "국토부가 대한항공을 통해 (나에게) 확인서를 받아오라고 했고, 회사 관계자들 앞에서 작성했다"며 "마치 초등학생이 선생님이 불러주는 대로 받아쓰기할 때처럼 약 10∼12회 정도 수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강압적인 하기(비행기에서 내리는 것) 지시가 있었는지와 관련한 부분을 거의 다 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사무장은 이렇게 수정한 보고서를 이튿날 회사의 지시대로 회사 메일계정을 이용해 국토부 담당 조사관에게 재전송했다.

또한 박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이 자신의 집에 찾아 남기고 간 쪽지 내용을 공개했다. 박 사무장이 공개한 조 전 부사장의 '쪽지 사과'는 수첩의 낱장을 찢어낸 종이에 손 글씨로 쓴 "직접 만나 사과드리려고 했는데 못 만나고 갑니다. 미안합니다"라는 두 문장짜리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