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비스, 가까스로 SK 넘고 선두 지켜…동부 3연승

최종수정 2014.12.17 22:21 기사입력 2014.12.17 22:21

댓글쓰기

울산 모비스[사진=김현민 기자]

울산 모비스[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울산 모비스가 선두를 수성했다. 잠실학생체육관에서 17일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2위 서울 SK(19승7패)를 89-88로 이겼다. 상대의 3연승 도전을 저지하며 시즌 스물한 번째 승리(6패)를 챙겼다. SK와 승차도 1.5경기로 벌렸다. 2쿼터 중반 19점차(19-38)까지 뒤졌지만 무서운 뒷심 발휘로 선두다운 저력을 뽐냈다.

승부는 4쿼터 종료 직전까지 치열하게 전개됐다. SK는 78-78로 맞선 종료 3분30초 전 박상오의 맹활약으로 승기를 거머쥐는 듯했다. 3점슛을 터뜨렸고, 다음 공격에서 리바운드를 잡으면서 함지훈의 5반칙 퇴장을 유도했다. 이어진 공격에서 미들슛을 추가한 그는 다음 공격에서 다시 한 번 3점슛을 꽂아 점수 차를 6점(80-86)으로 벌렸다.
한 방은 모비스에게도 있었다. 문태영이 미들슛으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고, 이내 송창용이 3점슛을 넣어 점수 차를 1점(85-86)으로 좁혔다. 쫓기게 된 SK는 이내 실수를 연발했다. 가로채기를 당했고, 바로 전준범에게 레이업슛을 맞아 역전(86-87)을 허용했다. 이어진 공격에서는 애런 헤인즈가 개인기에 의존하다 슛을 남발했다. 그는 이어진 수비에서 양동근에게 골밑 돌파에 이은 레이업슛까지 내줬다. SK는 마지막 공격에서 3점슛으로 연장을 노렸다. 그러나 김민수의 두 차례 슛은 모두 림을 외면했다. 헤인즈가 종료 직전 골밑슛을 넣으면서 전준범으로부터 얻은 추가 자유투마저 놓쳐 그대로 선두로 도약할 기회를 잃었다.

유재학 감독(가운데)[사진=김현민 기자]

유재학 감독(가운데)[사진=김현민 기자]


모비스는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교체 없이 코트를 누비며 29득점 18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다. 양동근도 풀타임을 뛰며 19득점 3리바운드 5도움으로 힘을 보탰다. 문태영도 24득점 5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SK는 박상오가 올 시즌 한 경기 최다인 3점슛 일곱 개를 넣으며 3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밀렸다. 특히 전준범의 어리석은 파울로 얻은 기회를 놓친 것이 뼈아팠다. 자칫 다 잡은 경기를 놓칠 뻔했던 유재학 감독은 "초등학생도 그런 짓은 안 한다. 만약 연장에 돌입했다면 우리가 이겼을 가능성은 거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전체적인 수비에 대해서는 "높이를 잘 활용해 움직였다. 생각보다 잘해줬다"고 칭찬했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원주 동부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77-72로 이겼다. 김주성이 모처럼 25득점 13리바운드로 활약했다. 데이비드 사이먼도 19득점 6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다. KGC는 강병현이 16득점으로 분전했지만 골밑의 열세를 극복하기에 역부족했다. 리바운드 경쟁에서 29-34로 뒤졌다. 자유투도 열아홉 개 가운데 아홉 개를 놓쳤다. 반면 동부는 스물일곱 개 가운데 스물두 개를 넣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