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 전 부사장, 사무장 문틈에 집어넣은 '사과쪽지'…내용은?

최종수정 2014.12.14 14:35 기사입력 2014.12.14 14:35

댓글쓰기

조현아

조현아


조 전 부사장, 사무장 문틈에 집어넣은 '사과쪽지'…내용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땅콩 리턴'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당사자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4일 비행기에서 내쫓긴 사무장에게 사과 쪽지를 남겼다고 대한항공이 밝혔다.

대한항공 측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이날 오전 사무장과 승무원에게 직접 사과하기 위해 이들의 집에 찾아갔으나 둘 다 집에 없어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조현아 전 부사장은 이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의 쪽지를 써서 집 문틈으로 집어넣고 돌아갔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 전 부사장이 승무원과 사무장에게 직접 사과한다고 했으니 만나서 사과하기 위해 계속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지난 5일 뉴욕발 인천행 대한항공 1등석에서 승무원의 마카다미아 제공 서비스를 문제 삼아 사무장을 질책하며 비행기를 회항시켜 항공보안법 등을 위반한 혐의 등으로 국토교통부와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