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북에 세계 최대 규모 수상태양광발전소 준공

최종수정 2018.09.11 00:17 기사입력 2014.12.12 06:46

댓글쓰기

15일 영동군 추풍령저수지에서 준공식…㈜그린솔라에너지, 50억원 들여 설비용량 2MW급 지어, 900여 가구가 쓸 수 있는 것으로 한국중부발전이 모두 구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북에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가 가동된다.

충북도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상무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5일 영동군 추풍령저수지에서 수상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그린솔라에너지(대표 정용대)가 50억원을 들여 지은 추풍령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설비용량이 2MW급으로 단일규모론 세계에서 가장 크다.

연간발전량이 2700MWh로 900여 가구가 쓸 수 있다. 연 1200여t의 이산화탄소가 줄어드는 효과가 있어 소나무 4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다.

물위에 뜨는 물체를 띄워 여러 장의 모듈을 잇는 방식인 추풍령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는
6700여개의 모듈이 이어졌으며 설치면적만 2ha에 이른다.
한국중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도’(RPS) 활성화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이바지하는 차원에서 추풍령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가 만드는 전력 2700MWh 모두를 사들인다.

국내 태양광산업의 중심지인 충북도는 추풍령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건립을 계기로 국내·외 수상태양광의 핵심메카로 클 전망이다.

국내엔 동서발전 당진화력발전소, 경남 합천댐, 밀양 덕곡저수지, 안성 금강저수지 등지에서 수상태양광발전소가 소규모로 가동 중이다.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도 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가 친환경?수자원분야의 미래성장 동력으로 인기다.

충북도는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와 함께 2018년까지 충북지역 저수지 5~6곳에 18MW의 수상태양광발전소를 지을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추풍령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건립을 계기로 미래 태양광발전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르는 수상태양광에 대해 꾸준한 관심과 도움으로 세계 최고의 중심지로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