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기업 80% "제조업 및 수출의 구조적 위기"

최종수정 2014.11.30 11:00 기사입력 2014.11.3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최근 우리나라의 경제상황에 대해 대다수 기업들은 구조적 위기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5년 경영환경'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329개사)의 81.6%가 최근 경제상황을 ‘한국 제조업 및 수출의 구조적 위기’라고 답변했다. ‘대외 환경 변화로 인한 일시적 하방 리스크’ 또는 ‘현 경기 회복 국면에 지장 없음’ 의견은 17.8%에 그쳤다.

올해 경영실적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58.0%가 연초 계획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실적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내수 침체 지속(35.8%)’과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20.1%)’을 꼽았다.

국내 경제의 회복 시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응답기업의 91.2%가 ‘2016년 이후(48.1%)’ 또는 ’2015년 하반기(43.1%)‘로 답변해 상당기간 경기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우려했으며, 내년도 경제성장률은 정부 전망치(기재부 4.0%, 한은 3.9%) 보다 낮은 3.0~3.5% 수준이 될 것이라는 의견(34.1%)이 가장 많았다.

기업들은 2015년 우리나라의 전반적 경제여건이 올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으며,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의 경우 올해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도 투자 및 고용계획과 관련해서는 올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투자계획과 관련하여 응답기업의 절반이 ‘올해와 비슷한 수준(51.2%)’이 될 것으로 답했으며, ‘확대(20.0%)’ 보다 ‘축소(28.8%)’ 전망이 더 많았다.

고용의 경우 응답기업의 2/3가 ‘올해와 비슷한 수준(65.9%)’이 될 것으로 예상했으며, 다음으로 ‘축소(20.3%)’, ‘확대(13.7%)’ 순으로 답변했다.

기업들은 내년도 경영계획 수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경제변수로 ‘저성장·저물가 장기화(36.7%)’와 ‘세계경제 회복 지연(27.2%)’을 꼽았으며, 정부가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정책과제로 ‘투자 및 기업의욕 고취(32.0%)’, ‘확장적 거시정책 유지(24.8%)’ 등을 제시했다.

김용옥 전경련 경제정책팀장은 “기업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구조적 위기로 인식하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밝히고, “내년 경기회복 여부도 불투명한 만큼 경제활성화와 경제체질을 강화하는데 모든 경제주체들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