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연합회 노조 "구시대적인 밀실 회장 인사 중단해라"

최종수정 2014.11.20 14:26 기사입력 2014.11.20 14:26

댓글쓰기

차기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선임과 관련해 이사회 전에 특정인물에 대한 내정설이 나오면서 노동조합이 반대 투쟁에 나섰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전국은행연합회지부는 20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회장 선임을 위한 이사회와 총회도 개최되지 않은 상황에서 어떻게 특정인물이 회장으로 내정됐다는 보도들이 나오는 것인지 황당하다"며 "순수 민간단체인 은행연합회의 자율성을 완전히 무시하고 정부의 꼭두각시를 내려 보내려는 관치금융의 결정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구태의연한 낙하산 인사를 강행할 경우 은행연합회지부는 금융노조 및 한국노총과 연대해 강력한 저지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은행연합회 노조는 낙하산 밀실 내정 인사 반대 입장을 강력하게 표명했다. 그 누구도, 그 어떤 권력도 더 이상 은행연합회에 구시대적 관행을 강요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노조측은 "은행연합회장은 자율적 천거와 투명한 검증 과정을 통해 선임하는 것이 지극히 당연한 원칙"이라며 "은행연합회가 외압에 흔들리지 않고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이번 기회에 투명하고 합리적인 회장 선임절차를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정용실 지부장은 "특정 개인 능력의 자질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정부의 외압없이 공정하게 회장 적임자가 선임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문호 금융노조 위원장은 "(은행연합회장 특정인물 내정설이 사실이라면) 금융사 자존심 짓밟고 얼굴에 먹칠한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차기 회장 후보 적합성 여부를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최종적으로 총회에 추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