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상원, 키스톤 송유관 건설 법안 부결

최종수정 2014.11.19 09:58 기사입력 2014.11.19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미국 상원이 18일(현지시간) 캐나다 에너지회사 트랜스캐나다의 80억달러 규모 키스톤XL 송유관 건설 법안을 부결 처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18일 상원 투표에 부쳐진 키스톤 XL 송유관 건설 법안은 찬성 59표, 반대 41표로 가결 정족수 60표에 미치지 못했다. 공화당 소속 의원 45명 전원이 찬성표를 던졌고 민주당 의원도 14명이 동참했다. 그러나 찬성표 하나가 모자라 법안 처리에 실패했다.

이에 대해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부결 처리 됐지만 내년 다시 시도할 것"이라며 사업 추진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그는 "민주당이 수천 개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는 프로젝트를 또 방해했다"고 말했다.

캐나다 앨버타 주와 미국 텍사스 주의 멕시코만 사이 2700㎞를 송유관으로 이어 캐나다산 원유를 나르도록 돼 있는 키스톤XL 사업은 미국 공화당이 일자리 창출과 에너지 자립도 제고 등을 명분으로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핵심 과업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은 환경파괴를 이유로 법안 처리에 반대해왔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