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보이는 통화' 선보이며 스마트 통화 시대 연다

최종수정 2014.11.19 08:53 기사입력 2014.11.19 08:53

댓글쓰기


-370만 고객 이용하는 'T전화', 고객 니즈 대폭 반영해 업그레이드
-통화 중 음성 안내와 더불어 시각화된 정보 제공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SK텔레콤은 통화 플랫폼 'T전화' 업그레이드를 통해 통화 중 시각화된 정보를 제공하고 전화번호 검색 시 길 찾기 기능을 도입하는 등 고객 니즈를 대폭 반영한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370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T전화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통화 플랫폼이다. 전화의 기본 기능인 '통화'에 데이터를 결합해 '통화 이상의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한 서비스다. 업그레이드는 T전화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일주일간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보이는 통화'는 음성 통화 중 단순히 숫자 자판을 눌러 정보를 제공받던 기존 방식에서 한 단계 진화해, 통화 중 스마트폰 화면에서 시각화 된 다양한 정보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은 업그레이드가 끝나는 시점인 25일부터 보이는 통화를 우선적으로 비영리단체(NGO) 전화번호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구세군자선냄비본부, 기아대책, 세이브더칠드런, 한국해비타트 등 4곳의 NGO가 참여했다. 기부를 원하는 사람은 참여 NGO에 전화를 걸어 음성 안내를 받으며 스마트폰 화면 터치해 손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향후 SK텔레콤 '고객센터 ARS'에도 보이는 통화가 도입될 예정이다. 이로써 고객은 고객센터 이용 시 음성 안내는 물론이고, 부가적인 정보를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 받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다양한 업체와 협업을 통해 '보이는 ARS'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T114' 기능도 대폭 업그레이드 됐다. SK텔레콤은 기존에는 T114를 통해 주소·업종·지도보기 등의 정보를 전화번호와 함께 제공했지만,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배달·주차·영업시간 등의 정보도 추가로 제공한다.

특히 다음카카오와 협업해 '지도보기' 기능을 대폭 개선했다. 고객은 다음 지도의 장소 정보 및 길 찾기 기능이 적용된 지도보기 기능을 이용해 도보·대중교통·자동차 길 찾기를 인터넷이나 별도의 앱 이용 없이 손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

그밖에 고객이 원하는 배경 화면을 무료로 다운받아 설정하는 '전화 테마' 기능과 통화 기록에 메시지 수·발신 내역 및 간단한 메시지 내용이 표시되는 '메시지 추가' 기능 등 다양한 기능들이 이번 업그레이드에 추가됐다.

T전화 이용 가능 단말은 현재까지 삼성 갤럭시노트4, LG G3, 팬택 베가 시크릿업 등 총 19종이며, 향후 출시하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대부분 기종에 기본 탑재될 예정이다.

하태균 SK텔레콤 상품기획본부장은 "고객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를 통화라는 기본 기능 안에서 한 번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T전화 진화를 거듭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실생활에서 가치를 체감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