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LTE로 2G·3G 통신 안정성 높인다

최종수정 2014.11.13 08:39 기사입력 2014.11.13 08: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SK텔레콤 이 LTE망을 활용해 2G · 3G서비스를 제공하는 '2G·3G 오버 LTE' 기술을 개발해 상용망에 적용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술은 2G·3G네트워크의 유선 전송로 대신 LTE를 활용하는 기술로 망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2G나 3G 유선망에서 장애가 발생하거나 도로공사·자연재해 등으로 유선 전송로가 유실될 경우에도 LTE를 전송망으로 활용해 평소와 유사한 수준의 2G · 3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네트워크 구축·운영도 효율화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2G·3G 유선 전송로는 유사시를 대비해 이중으로 구축 하는데, 이 기술을 도입하면 LTE 망이 유선 전송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오는 2016년까지 국내 600여 국소에 이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최승원 SK텔레콤 네트워크 엔지니어링본부장은 "새로운 기술을 통해 2G·3G·LTE 등 모든 고객에게 더 안정적인 통화품질을 제공하려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