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형 보험대리점 과당경쟁 심화…"상시감시체계 구축"

최종수정 2014.11.02 12:00 기사입력 2014.11.0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금융감독원은 대형 법인보험대리점의 과당경쟁을 개선하기 위해 불건전 영업행위 등 이상징후를 선제적으로 포착할 수 있는 '상시감시체계'를 구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구축한 상시감시체계는 불건전 영업행위 징후를 포착할 수 있는 감시지표를 개발해 우선 대형 보험대리점 스스로 자율개선을 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금감원은 자율개선 가능성이 낮은 대리점을 집중 검사한다.
감시지표는 대형 보험대리점의 영업부문을 ▲보험계약 모집 ▲설계사 관리 ▲수수료 관리 부문으로 나눠 지표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부문별 이상징후 수준을 판별하기 위한 지표개발은 지난 9월 완료했다.

금감원은 분기마다 감시지표별로 각각 업계평균에 미달하는 대형 보험대리점 중 하위 30%에 해당하거나 지표상 특이사항이 발견되면 해당 보험대리점에 소명을 요구하고 경영진 면담할 방침이다. 아울러 소명이 미흡하거나 개선계획의 이행 가능성이 낮은 보험대리점에 대해서는 현장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금감원 설인배 보험영업검사실장은 "업계 의견 청취와 현장검사결과 피드백 등을 통해 감시지표를 지속 보완하고 대형 보험대리점 면담과 설명회 등을 통해 상시감시지표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고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라며 "검사인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업계에 건전한 모집질서 풍토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소속 설계사가 500명을 넘는 대형 보험대리점은 지난해 기준 37개에 달한다. 소속 보험설계사는 7만8000명으로 전체 보험대리점 보험설계사의 48%를 차지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