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영규 끊임없는 사건·사고, 과거 무임승차 이어 이번엔 술집서…

최종수정 2014.10.16 17:22 기사입력 2014.10.16 17:22

댓글쓰기

임영규[사진=MBC '세바퀴' 방송 캡처]

임영규[사진=MBC '세바퀴'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영규 끊임없는 사건·사고, 과거 무임승차 이어 이번엔 술집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임영규(58)가 술집에서 다른 손님에 술병을 던져 업무방해 및 과실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술집에서 난동을 부리다 옆 테이블 손님을 다치게 한 탤런트 임영규(58)씨를 과실상해 및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임영규는 이날 오전 6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옆 테이블 손님과 시비가 붙어 다투다 바닥에 술병을 집어던져 주변 손님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과정에서 임씨는 자신의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임영규는 이번 사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임영규는 16일 일간스포츠에 "당시 나도 술이 취한 상태였고 상대방도 술을 먹어 감정이 격했다. 모든 잘못을 시인하고 경찰 조사에 응했다"며 "오늘 피해자들과 만나 합의를 구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끊임없이 사건·사고가 발생하는 것에 대해 "면목없고 죄송하다. 앞으로는 주의하겠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임영규는 지난 7월 택시비를 내지 않아 경범죄처벌법상 무임승차 혐의로 즉결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