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가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개인별 맞춤지원

최종수정 2014.10.16 09:56 기사입력 2014.10.16 09:56

댓글쓰기

지자체 사회복지공무원·보건공무원과 1:1 지원체계 구축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 여성가족부가 지자체와 공동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개인별 맞춤지원 강화에 나선다.

여가부는 10개 시·도 사회복지공무원(40명) 및 전국 26개 보건소 보건담당공무원(28명)이 참여해 위안부 피해자의 건강과 생활 상태를 수시로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이들은 농촌 지역에 거주하는 피해자나 혼자 사시는 피해자에게 말벗이 되어 외롭지 않도록 보살피고, 건강이 좋지 못하신 피해자와 지역 의료기관을 연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 참가하는 지자체 공무원들이 특별한 관심과 열정으로 피해자를 보살피도록 사전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2015년에는 맞춤형 지원을 위한 별도의 예산을 확보하고, 간병비와 치료 사업비도 대폭 확대한다. 내년 맞춤형 지원에는 총 5000만원의 예산이 편성될 예정이다. 간병비 지원 예산은 올해 2억3200만원에서 3억원으로, 치료 사업비는 2억1200만원에서 2억3500만원으로 인상됐다.

여가부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에 생존해 계신 피해자 50명을 모두 방문한 결과, 대부분의 피해자가 고령 및 노환, 치매 등으로 인해 혼자서는 보행이 어려울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