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남 '장애인콜택시'요금 시내버스 수준 내린다

최종수정 2018.08.15 16:17 기사입력 2014.10.10 09: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경기도 성남시가 오는 15일부터 장애인 콜택시 요금을 시내버스 요금 수준으로 내린다. 운행지역도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한다. 또 심야 및 시외 운행에 붙는 할증 요금도 폐지한다.

10일 성남시에 따르면 시는 장애인 콜택시 개선 운영계획을 마련해 기본요금은 2㎞까지 1150원에서 10㎞까지 1200원으로 하기로 했다. 이후 거리요금은 144m당 50원(시간요금 35초당 50원 가산)에서5㎞당 100원으로 각각 내린다.
심야 및 시외 지역에 적용하던 20% 할증 요금은 없앤다. 성남시내와 시 경계 10㎞ 이내로 제한한 운행지역은 경기ㆍ서울ㆍ인천 등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한다.

성남시는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위해 2006년부터 경사로 탑승장치와 휠체어 고정장치 등을 갖춘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42대가 운행 중이며 월평균 1만8000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