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美 LA 재난관리센터 방문…"노하우 벤치마킹 할 것"

최종수정 2014.09.28 14:00 기사입력 2014.09.28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LA 재난관리센터·소방청을 방문해 운영 노하우를 나누는 등 안전행보를 이어갔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미국 순방 마지막 도시인 LA에서 27일(현지시각) LA 통합재난관리센터(EOC)를 비롯한 도시안전 정책 현장을 지켜보고 에릭 가세티(Eric Garcetti) LA 시장과 면담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LA시는 지난 1980년 재난발생시 피해를 최소하 하기 위해 미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통합재난관리기구(EOO)를 구성하는 한편, 시장직속의 '통합재난관리센터(EOC)'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EOO·EOC 등은 지진·산불 등 자연재해와 다양한 재난을 모니터링하고 통합·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LA시장과의 만남은 에릭 가세티 시장의 공식 초청으로 성사됐다. 이날 오전 10시 게티하우스(Getty House·시장 관저)에서 이뤄진 이번 양 시장의 면담은 비서진을 따로 두지 않은 채 진행됐으며, 도시안전, 관광, 영화·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교류·협력을 증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키로 했다.

면담에 이어 박 시장은 도시안전 정책의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LA 통합재난관리센터(Emergency Operation Center·EOC)와 LA 소방청을 방문했다. 시 관계자는 ▲사고발생시 골든타임 확보 전략 ▲재난 안전 상시 관리 시스템 ▲재난안전지도 등에 대한 벤치마킹을 검토하기 위해서라고 전했다.
특히 시는 지진·산불 등 자연재해는 물론 다양한 재난을 모니터링 하고 통합관리하는 LA 통합재난관리기구(Emergency Operation Organization·EOO)'의 운영 노하우를 전수받는다는 계획이다.

박 시장은 "LA는 재난재해?사고 시 안전?신속?체계화된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등 벤치마킹 할 점이 많은 도시"라며 "오는 11월 서울 방문 예정인 에릭 가세티 시장과 보다 실질적인 교류 협력을 해나갈 수 있기를 바라며, 양 도시가 향후 관련 분야 전문가 회의 등을 개최하고 성공사례를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