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IT융합혁신센터, 기술 국산화로 328억원 수입대체

최종수정 2014.09.22 10:24 기사입력 2014.09.22 10: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지난해 출범한 항공IT융합혁신센터에서 5개 기술 국산화 및 3개 기술 상용화에 성공함에 따라 2020년까지 약 328억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창출될 전망이다.

항공IT융합혁신센터 주관기관인 한국항공우주 산업㈜(KAI)은 22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항공IT융합혁신센터 2기 회원사 출범식'을 개최했다.

항공IT융합혁신센터는 대·중소기업 간 연구개발(R&D) 협력을 통해 중소IT기업을 육성하고 IT융합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으로 설립됐다.

항공IT융합혁신센터는 지난 1년간 1기 회원사(D2, 휴원, 코디아, JNS, 넵코어스, KCEI 등 6개사)들과 함께 약 18억원의 정부 자금을 지원받아 신기술 1개(민간헬기 네비게이션SW), 수입대체 기술 2개(국제표준 파워모듈, 임베디드 훈련SW) 등 5개 기술의 국산화를 성공했으며 3건의 상용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특히 KAI와 계약을 통해 수리온 경찰청에 탑재된 '민수헬기용 50cm급 해상도의 3D 네비게이션 시스템'은 세계 최초로 개발된 기술이다. 개발사인 코디아는 2020년까지 매년 40억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국내 항공산업이 급속히 발전함에 따라 네비게이션, 그래픽카드, 전원 모듈 분야를 중심으로 항공IT융합 제품의 높은 수입대체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며 "1기 회원사들은 향후 15년간 누적매출이 37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IT강국의 저력을 살려 국내 중소 항공IT 기업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항공IT융합혁신센터는 '세계 일류 수준의 고부가가치 항공IT융합 제품 5개 상용화' 및 '세계적인 항공IT 중소기업 3개 육성' 등을 주요 목표로 하고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