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주학 대표 '비리' 어땠길래…문준영 "자살시도까지 했다" 충격 고백

최종수정 2014.09.22 07:12 기사입력 2014.09.22 07:09

댓글쓰기

제국의 아이들 멤버 문준영이 소속사 신주학 대표의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나서 화제다.

제국의 아이들 멤버 문준영이 소속사 신주학 대표의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나서 화제다.


신주학 대표 '비리' 어땠길래…문준영 "자살시도까지 했다" 충격 고백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리더 문준영(25)이 소속사 스타제국 신주학 대표에 대해 불만을 표출했다. 그동안 소속사와의 트러블과 수익금 미정산 등의 문제로 힘들어 했고, 심지어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다고 털어 놓아 충격을 줬다.

문준영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가슴에 담아둔 이야기, 눈으로 본 세상, 눈물로 느낀 인생. 모두 소통하고 대중에게 알리겠다. 기자분들, 부탁드린다"며 "내 SNS가 억울함을 호소하는 곡소리가 될 수도 있다는 약속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속사 신주학 대표를 저격했다. 그는 "첫 번째 질문 드리겠다. 내가 정말로 믿고 사랑했던 '스타제국' 신주학 사장님. 지금 떳떳하시냐"고 실명을 언급하며 "내가 선을 넘지 말라고 울면서 말씀드리지 않았냐"고 말했다.

문준영에 따르면 '제아'는 그간 제대로 된 정산을 받지 못했다. 신 대표에게 "저희에게 아들들이라, 자식들이라 하셨냐"고 물으며 "그럼 그 9명의 아들들이 코 묻혀가며, 피 묻혀가며 일해온 수익들, 자금들, 다 어디로 사라졌냐. 가슴에 손을 얹고 말하라"고 비판했다.
이로 인해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호소했다. 문준영은 "원형 탈모부터 우울증까지 안 겪어본 게 없다"며 "피눈물 흘리시는 부모님도 봤다. 이젠 똑같이 (신 대표가) 눈물을 흘릴 차례"라고 선언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전쟁'을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문준영은 "내일부터 하나씩 자료를 올리겠다. 아니 터뜨리겠다"며 "지금부터 내 사람들 지키기 위해 싸우고 살아보겠다. 억울한 가수들의 누명을 풀어 보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소속사 스타제국은 “회의 중”이라며 “(수익은) 월정산”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위터 글을 삭제한 것도 본인이 직접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국의 아이들'은 '스타제국' 소속 9인조 아이돌 그룹이다. 김동준, 문준영, 임시완, 케빈, 황광희, 김태헌, 정희철, 하민우, 박형식으로 구성됐다. 지난 2010년 싱글 앨범 '네이티비티'(Nativity)로 데뷔했다.

신주학 문준영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 신주학, 와 대박이다"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 신주학, 스타제국 언젠간 일 터질 줄 알았다"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 신주학, 스타제국은 빨리 나오는 게 상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