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초' 페북·트위터, 여성 이용자 성희롱에 '무감각'

최종수정 2014.09.20 09:00 기사입력 2014.09.20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소셜미디어(SNS) 상에서 여성 이용자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각종 성희롱이나 직접적인 신변위협에 대한 해당 기업들의 대응노력이 낙제점이라는 주장이 등장했다.

시사주간 타임은 최근 한 여권단체(APC)가 주요 소셜미디어 기업들을 상대로 여성이용자에 대한 성희롱 문제에 대한 보고와 사후처리 방식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APC는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 조상 대상 기업들이 여성이용자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온라인상의 각종 성희롱 문제에 대응하는 수준이 낙제점이라고 평가했다.

성희롱 사건 발생 시 이를 인지하거나 신고를 받는 것은 물론 문제를 바로 잡는 방식 등이 투명하지 않다는 이유였다.

특히 APC는 이들 기업들이 자신들의 서비스로 인해 발생한 여성 상대 폭력에 대해인정하는 것 조차 지연되고 있다는 사실도 파악했다.
기업들이 SNS 이용자를 늘리는 데만 치중한 나머지 이로 인해 늘어나는 여성 SNS 이용자들에 대한 성희롱 문제 등 부작용에 대해서는 둔감하다는 지적인 셈이다.

APC는 보도자료에서 "이는 (SNS 기업들이) 온라인 상에서 여성을 상대로 한 폭력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SNS기업들의 책임의식 부재를 꼬집어 비판했다.

이같은 지적은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등 주요 IT업체들에서 여성 임직원이 차지하는 비중이 극히 한정되고 있다는 분석과 맞물린다.

사내에 여성들이 적다 보니 여성문제에 대한 관심도가 낮아지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APC는 SNS상에서 벌어진 성희롱 경험을 공유하자는 캠페인도 여성들을 상대로 벌여왔지만 이번 조사 결과는 앞으로도 갈 길이 멀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