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리바바 美 사상최대 IPO '공모가 68$'(상보)

최종수정 2014.09.22 08:18 기사입력 2014.09.19 06:59

댓글쓰기

IPO로 218억$ 조달…2008년 비자 196억$ 넘어서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공모가가 68달러로 결정됐다. 공모가 예상범위는 66~68달러였다. 알리바바는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다.

알리바바의 공모가가 예상범위 최상단에서 결정되면서 알리바바가 미국 증시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를 성사시켰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알리바바는 3억2010만주를 주당 68달러에 매각했다. 알리바바가 이번 IPO를 통해 조달한 금액은 218억달러인 셈이다.

미 역대 기술기업 중 최대였던 2012년의 페이스북(160억달러)은 물론, 미 역대 최대 IPO로 남아 있는 2008년 비자의 196억달러를 넘어섰다.

다만 세계 최대 IPO 기록으로 남아있는 2010년 중국 농업은행 221억달러 기록은 아쉽게 깨지 못했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주관사들에 추가적으로 물량이 배정된다면 농업은행 기록을 깰 수 있다고 전했다. 투자 수요에 따라 알리바바의 공모 물량 규모는 3억6800만주까지 늘 수 있다.
공모가 68달러는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이 1680억달러로 평가받았다는 의미다. 현재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1782억달러에 맞먹는 수준이다. 첫 거래일에서 알리바바의 주가가 오르면 단숨에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을 넘어설 수 있다는 뜻이다.

펀드평가사 모닝스타의 R J 호토비는 "페이스북의 IPO 사례 때문에 현재 알리바바의 공모가는 보수적으로 평가받았다"며 "알리바바의 기업 가치를 완전히 반영하지 못 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닝스타는 알리바바의 적정 주가를 90달러로 매기고 있다.

페이스북은 2012년 5월 상장 후 거품 논란에 휩싸이며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공모가 38달러였던 페이스북의 주가는 한때 20달러 아래로 추락하며 반토막났고 상장 후 1년여 동안 공모가를 회복하지 못한 바 있다. 현재 페이스북 주가는 77달러까지 올랐다.

블룸버그는 알리바바의 공모가 68달러는 내년 3월까지 알리바바의 예상 순이익의 29배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텐센트나 바이두, 아마존닷컴의 주가수익비율(PER)보다 낮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