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세계 최초 20나노 모바일 D램 양산…20나노 D램 주도

최종수정 2014.09.18 11:00 기사입력 2014.09.18 11:00

댓글쓰기

데이터 전송속도·소비전력·생산성 크게 향상…갤노트 4 등 프리미엄 제품 탑재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20나노 공정을 적용한 6기가비트(Gb) 모바일 D램 양산을 시작했다. 경쟁사보다 1년 이상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데이터 전송 속도, 소비 전력, 생산성을 크게 향상해 프리미엄 모바일 D램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20나노 공정을 적용한 6Gb LPDDR3 모바일 D램을 본격적으로 양산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3월 업계 최초로 컴퓨터용 20나노 4Gb DDR3 D램을 양산한 데 이어 이번에 모바일 D램까지 20나노 제품을 양산함으로써 20나노 D램 시대를 열게 된 것이다.
20나노 6Gb LPDDR3 모바일 D램은 초소형 칩으로 더욱 작고 얇아진 패키지, 인터페이스 최고 속도인 초당 2133메가비트(Mb)의 데이터 전송 속도, 한층 낮아진 소비전력을 구현한다. 업계 최고 수준의 '초박형, 초소형, 초고속' 3기가바이트(GB) 솔루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11월 업계 최초로 양산을 시작한 3GB 제품은 6Gb 모바일 D램 칩 4개를 하나의 패키지에 적층해 모바일 AP와 함께 패키지온패키지(POP·패키지 위에 패키지를 얹는 기술) 형태로 고사양 스마트폰에 주로 탑재되는 제품이다. 이달말 출시될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4'에 적용될 전망이다.

특히 20나노 모바일 D램은 기존 양산 제품보다 생산성을 30% 이상 높여 삼성전자는 향후 고사양 스마트폰과 태블릿은 물론 웨어러블 기기 등 빠르게 증가하는 대용량 모바일 D램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20나노 모바일 D램 라인업(8Gb·6Gb·4Gb)을 연이어 출시해 프리미엄 대용량 모바일 D램 시장을 지속 선점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백지호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장(상무)은 "이번 20나노 모바일 D램은 시장 비중이 더욱 확대되는 고성능 모바일 D램 시장을 선도해 나갈 앞선 제품"이라며 "향후 프리미엄 시장은 물론 보급형 모바일 시장까지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솔루션을 선행 출시해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의 위상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