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층간소음 민원 1위, 혹시나 했더니 역시…모두가 공감하는 '그것'

최종수정 2014.09.16 16:57 기사입력 2014.09.16 16:57

댓글쓰기

층간소음 민원 1위 [사진=SBS 방송캡쳐]

층간소음 민원 1위 [사진=SBS 방송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층간소음 민원 1위, 혹시나 했더니 역시…모두가 공감하는 '그것'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층간소음 민원 1위 사유가 공개됐다.
최근 아파트형 주거 공간에 거주하는 이들이 늘면서,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층간소음으로 민원을 접수하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층간소음 민원 제기 사유 중 1위는 '아이들이 뛰는 소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층간소음이웃사이센터에 따르면 지난 2012년3월 개소 이후 올해 7월31일 기준으로 총 3만3311건의 민원상담과 7700건의 현장진단서비스 신청이 이뤄졌다.
민원 원인으로는 '아이들 뛰는 소리나 발걸음 소리'가 5659건(72.8%)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망치질 소리, 가구 끌거나 찍는 소리, 가전제품 소리, 악기 소리, 문 개폐시 소리, 급배수 소리 등이 이었다.

주거 유형은 아파트가 78.7%로 가장 많았고 연립주택은 11%를 차지했다. 거주위치별로는 아래층이 82.5%로 압도적이었고 위층 13.7%, 옆집 1.6% 등으로 나타났다.

층간소음 민원 1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층간소음 민원 1위, 아이들 뛰면 혼내기도 그렇고 마음은 미치겠고" "층간소음 민원 1위, 완전 공감" "층간소음 민원 1위, 정말 좀 그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