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태운 사과 " 레이디스코드 '동정' 비판? 동료로서 안타깝기에…"

최종수정 2014.09.06 14:05 기사입력 2014.09.06 14:05

댓글쓰기

우태운이 사과글을 올려 화제다.[사진=우태운 트위터]

우태운이 사과글을 올려 화제다.[사진=우태운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우태운 사과 " 레이디스코드 '동정' 비판? 동료로서 안타깝기에…"

블락비 멤버 지코의 형이자 보이그룹 스피드의 우태운이 레이디스코드 음원 관련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우태운은 5일 트위터에 "같은 동료로서 속상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대한 표현 방법이 잘못되었던 점 죄송합니다"라며 전날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진심으로 빠른 쾌유를 기도하고 빌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우태운은 앞서 4일 자신의 트위터에 "동정은 동정에서 끝을 내야 하는 거지. 감정에 북받쳐 실현되는 말도 안 되는 현상들. 그게 정말 그들을 위한 것일까. 화가 난다"며 "관심이란 건 존재할 때 가져야 더 아름다운 건데 왜 이제야. 제발 좀 편히 보냈으면 좋겠다"며 레이디스코드 음원 1위 등극 현상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듯한 글을 올려 공분을 산 바 있다.

우태운 사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우태운 사과, 발언이 경솔하긴 했어" "우태운 사과, 건드리면 안 될 것을 건드린 듯" "우태운 사과, 틀린 말은 아니긴 한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