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태운 사과…레이디스코드 "동정은 동정에서 끝내라" 논란일자 사과

최종수정 2014.09.05 20:23 기사입력 2014.09.05 20:23

댓글쓰기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발언[사진=우태운 트위터 캡처]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발언[사진=우태운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우태운 사과 레이디스코드 "동정은 동정에서 끝내라" 논란일자 사과

우태운이 레이디스코드 관련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그룹 스피드의 멤버 우태운은 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같은 동료로서 속상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대한 표현 방법이 잘못되었던 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빠른 쾌유를 기도하고 빌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면서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앞서 4일 우태운은 자신의 트위터에 "동정은 동정에서 끝을 내야 하는 거지. 감정에 북받쳐 실현되는 말도 안 되는 현상들. 그게 정말 그들을 위한 것일까. 화가 난다"면서 "관심이란 건 존재할 때 가져야 더 아름다운 건데 왜 이제야. 제발 좀 편히 보냈으면 좋겠다"라고 적어 논란이 일었다.

우태운의 트위터 글은 급속하게 확산됐다. 온라인상에서는 그의 발언이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아임 파인 땡큐'가 각종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한 의견이라는 추측에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 3일 레이디스코드 멤버 은비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은비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팬들은 평소 음원 1위가 소원이라던 은비의 뜻을 이뤄 주기 위해 힘을 모았다. 결국 레이디스코드의 ‘아임 파인 땡큐’(I'm Fine Thank You)는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우태운 사과를 접한 네티즌은 "우태운 사과, 저게 무슨 막말" "우태운 사과, 팬들의 정성에 찬물 끼얹네" "우태운 사과, 경솔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