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부건설 워크아웃 없다…부인에도 주가 계속 떨어져

최종수정 2014.08.29 18:40 기사입력 2014.08.29 18:40

댓글쓰기

동부건설 CI

동부건설 CI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동부건설 워크아웃 없다…부인에도 주가 계속 떨어져

동부건설이 '워크아웃설'을 전면 부인했다.
29일 동부건설은 워크아웃 추진설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대한 답변에서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최근 금융권을 중심으로 동부건설의 워크아웃 추진설이 나돌았다. 동부건설이 9월부터 자금 부족 상태에 직면할 될 것으로 판단한 금융당국과 채권단이 동부건설의 워크아웃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치솟던 동부건설 주가도 이 때문에 최근 곤두박질쳤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9월 돌아오는 회사채 500억은 충분히 막을 수 있으며 이후 유동성도 극복할 수 있는 해법을 마련해놓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금융권에서 좋지 않은 얘기가 자주 나오고 동부건설 주가가 폭락, 시장 상황이 어려워지면 동부건설의 워크아웃 가능성을 전혀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동부건설 워크아웃, 잘 탈출하길" "동부건설 워크아웃, 이번 위기 슬기롭게 헤쳐나가라" "동부건설 워크아웃, 나 센트레빌 사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