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부건설, 워크아웃 가능성에 무게…대규모 구조조정하나

최종수정 2014.08.29 10:42 기사입력 2014.08.29 10:40

댓글쓰기

동부건설 CI

동부건설 CI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금융당국과 채권단이 동부건설 유동성 위기대처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과 채권단은 지난주 회의를 열고 동부건설의 워크아웃 돌입 가능성 여부를 놓고 회의를 개최했다.
금융당국과 채권단 관계자는 "회의 자리에서 워크아웃과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두 방안이 논의됐다"며"재무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봐야해 아직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지난 회의에서 추가손실 가능성이 낮고 수주물량이 확보돼 있다는 점을 고려, 법정관리보다는 워크아웃 쪽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전해졌다.

동부건설은 9월 500억원, 10월 844억원 등 올해 중 총 1344억원의 채권이 만기도래를 앞두고 있다.
현재 삼탄과 매각 협상 중인 동부발전당진의 매각이 마무리되면 다음달 초 2700억원이 들어오지만 산업은행으로부터 빌린 브릿지론 2000억원 등을 갚고 남은 자금은 500억원 안팎에 불과할 것으로 추정된다.

채권단 관계자는 "현재 동부측에서 채권만기금액을 막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만큼 워크아웃 돌입 여부를 섣불리 판단할 수 없다"면서도 "동부건설에 1000억원 가량이 수혈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동부그룹은 지난달 동부제철, 동부CNI의 채권 만기도래로 한 차례 유동성 위기를 겪었다가 자율협약(채권단 공동관리) 체결과 보유지분 매각 등으로 위기를 넘겼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동부건설 워크아웃, 나 센트레빌 사는데 집값 떨어질까" "동부건설 워크아웃, 부디 잘 해결되길" "동부건설 워크아웃, 동부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