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아시안게임 성화 인도 뉴델리에서 채화

최종수정 2014.08.09 19:55 기사입력 2014.08.09 19: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인천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는 9일 뉴델리 디안 찬드 국립경기장에서 성화를 채화했다고 밝혔다.

이번 채화는 제17회 인천아시안게임을 상징하는 17명의 인도 여성 채화단이 오목거울에 태양열을 모으는 방식으로 채화됐다.
김영수 아시안게임조직위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아시아의 화합과 평화에 이바지하려는 아시안게임의 정신을 상징하는 것이 성화"라며 "아시아 각국의 다양한 역사와 문화를 인천에서 펼쳐보이고 우정과 화합을 통해 인류 평화에 기여하자"고 말했다.

지금까지 아시안게임 성화는 개최지에서 성화를 채화했지만 인천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는 아시안 게임의 역사와 정통성을 강조하기 위해 인도 뉴델리에서 성화를 결정했다.

이날 채화식에는 김 위원장 외에도 사르바난다 소노왈 인도 체육부 장관, 라자 란디로 싱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사무총장, 이준규 인도주재 한국 대사 등 500여명이 자리를 빛냈다.
채화된 성화는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로 봉송된 뒤 오는 13일 오전 인천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