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 마야, 5회초 왼 팔뚝 근육 경련으로 강판

최종수정 2014.08.07 20:58 기사입력 2014.08.07 20:56

댓글쓰기

유니에스키 마야[사진 제공=두산 베어스]

유니에스키 마야[사진 제공=두산 베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프로야구 두산의 외국인투수 유니에스키 마야(33)가 승리투수 요건을 앞두고 왼쪽 팔뚝 근육 경련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팀이 4-2로 앞선 5회초 넥센 선두타자 유한준(33)과의 승부 도중 왼쪽 팔뚝에 이상을 느꼈다.
볼카운트 1-2에서 4구째를 던진 뒤 갑작스럽게 통증을 느꼈고, 송일수 두산 감독(64)과 권명철 투수코치(45)가 마운드에 올라 상태를 살폈지만 더 이상의 투구가 어렵다고 판단해 변진수(21)로 투수를 교체했다.

이날 한국 무대 두 번째 선발 마운드에 오른 마야는 4회까지 공 여든여섯 개를 던지며 4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강판됐다. 마야는 첫 등판이었던 지난 1일 한화와의 대전구장 원정경기에서는 5이닝 7피안타 4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두산 관계자는 "왼쪽 팔뚝에 일시적인 경련이 생겼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선수보호 차원에서 교체를 결정했고 곧바로 병원에 가 진단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는 5회말이 진행 중인 현재 두산이 5-2로 석 점을 앞서고 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