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혜련, 재혼 심경 "아이들이 남편을 '아저씨'라 부르며 따라줘 고맙다"

최종수정 2014.08.07 09:34 기사입력 2014.08.07 09:34

댓글쓰기

조혜련이 재혼 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MBN '신세계' 방송 캡처)

조혜련이 재혼 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MBN '신세계'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혜련, 재혼 심경 "아이들이 남편을 '아저씨'라 부르며 따라줘 고맙다"

방송인 조혜련이 재혼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조혜련은 6일 방송된 MBN '신세계'에 출연해 "주변분들 다 모셔놓고 결혼식을 하고 싶었지만 초혼도 아니고 아이들 입장도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고 재혼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정말 고맙다. 아이들이 재혼한 남편을 아저씨라고 부르면서 잘 따라준다"며 "사실 결혼식 전날까지도 아이들에게 결혼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아이들에게 그저 맛있는 중식당이 있는 호텔로 밥 먹으러 가자고 했다. 아이들이 '뭘 강남까지 가?'하면서 불평을 하자 '엄마가 아저씨랑 반지를 주고받으려고 해'라고 말했다. 아이들이 '그러면 가야지'라고 바로 말해줘 고마웠다"고 밝혔다.
조혜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조혜련 남편, 이제는 행복하게 사세요" "조혜련 남편, 아이들이랑 잘 지내나보네" "조혜련 남편, 좋은 사람인가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