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 많이 하는 나라에 국제상표 출원도 많아

최종수정 2018.09.11 07:15 기사입력 2014.08.04 00:00

댓글쓰기

특허청 분석, 우리 기업들 중국·미국·일본에 몰려…올 상반기 국제상표출원 294건으로 11.4%↑, 정보통신분야 으뜸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우리나라가 수출을 많이 하는 나라일수록 우리 기업들의 ‘마드리드 국제상표 출원’(이하 국제상표 출원)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드리드 국제상표 출원’이란 하나의 국제출원서로 ‘표장의 국제등록에 관한 마드리드협정’에 가입한 여러 나라에 동시 상표출원을 하는 제도를 말한다.

4일 특허청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마드리드협정에 가입한 2003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국제상표출원통계(2만6950건)를 집계한 결과 이처럼 분석됐다.

우리가 이 기간 중 국제상표를 가장 많이 출원한 나라는 중국으로 2494건이 출원됐고 미국(2407건), 일본(2247건)이 뒤를 이었다.

1~3위까지의 다출원국가 순위는 우리나라의 수출국 순서와 같으며 우리 기업이 외국에서도 적극적인 브랜드마켓팅으로 경쟁력을 높이려는 노력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의 올 상반기 국제상표출원은 29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 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중 출원이 가장 많이 는 분야는 정보통신으로 55건에서 73건으로 늘었다.
정보통신분야는 올 상반기 전체 국제상표출원 중 가장 높은 비율(45개 상품류 중 14.9%)을 차지해 2003년 이후 줄곧 1위를 했고 옷, 가방, 화장품분야 순으로 출원이 많았다.

이 통계는 출원건수 기준이 아니라 상품류 기준으로 상표출원은 하나의 출원에 상품류를 복수로 지정할 수 있다고 특허청은 설명했다.

박용주 특허청 국제출원과장은 “애플사가 중국서 겪었던 iPad상표권 분쟁 등에서 볼 수 있듯 기업경영에서 상표권관리는 아주 중요하다”며 “외국에 나가려는 기업들이 장점이 많은 마드리드상표출원제도를 잘 활용할 수 있게 홍보와 지원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