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시공능력]삼성물산, 9년 만에 1위…"해외 실적 견인"

최종수정 2014.07.31 06:00 기사입력 2014.07.31 06:00

댓글쓰기

국토부, 2014 시공능력평가 발표…현대건설, 산업환경설비공사업 부문 첫 10조원 돌파

2014 토목건축공사업 시공능력평가 순위

2014 토목건축공사업 시공능력평가 순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이민찬 기자]삼성물산이 9년 만에 건설업 시공능력평가 1위를 탈환했다. 호주 로이힐 광산개발 프로젝트 등 해외 공사 실적이 증가한 데 따른 결과다.

31일 국토교통부가 전국 1만82개 종합건설업체 시공능력을 평가한 결과에 따르면, 토목건축업에서 삼성물산이 13조1208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전년도 11조2516억원에 비해 16.6% 늘었다. 호주 로이힐 광산개발 프로젝트, 중국 서안반도체 공장, 사우디아라비아 쿠라야 발전소 건립 등 해외 공사 실적이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삼성물산이 지난해 신규 수주한 19조5000억원 가운데 해외 수주는 14조3000억원이나 된다. 이중 호주 로이힐 프로젝트는 6조5000억원 규모다. 삼성물산은 호주 서부 필바라 지역에 위치한 철광석 광산(24억t)을 개발하는 플랜트, 항만, 철도 등 인프라 건설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지난해까지 5년 연속 1위를 지켜온 현대건설(12조5666억원)은 한 계단 하락했다. 이어 포스코건설(9조22억원), 대림산업(8조3315억원), 대우건설(7조4901억원), GS건설(6조4431억원), 롯데건설(4조9402억원), SK건설(4조6515억원), 한화건설(3조9669억원), 현대엔지니어링(3조2138억원)의 순이었다. 삼성물산(2→1위)과 포스코건설(5→3위), 한화건설(10→9위), 현대엔지니어링(54→10위)은 순위가 상승했고 현대건설(1→2위), 대우건설(3→5위)은 하락했다.특히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현대엠코와 합병을 통한 시너지 효과로 올해 10위권에 안착했다.

올해 종합건설업 중 토목건축공사업 시공능력평가 총액은 212조7000억원으로 전년(215조2000억원)보다 1.2% 감소했다. 이는 공공건설공사 실적 감소, 건설경기 침체, 해외공사의 채산성 하락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2014 산업환경설비공사업 시공능력평가 순위

2014 산업환경설비공사업 시공능력평가 순위

썝蹂몃낫湲 븘씠肄

산업환경설비공사업 시공능력평가에서는 현대건설이 국내 건설사 가운데 최초로 10조원을 돌파하며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도 현대건설은 9조2513억원으로 1위에 올랐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즈베키스탄 탈리마잔 발전소, 베트남 몽주엉 화력발전소 공사 등 해외 플랜트건설 수주 증가 등 활발한 해외시장 진출에 따른 영향"이라고 말했다.
국내 토목건축사업의 위축과 해외건설시장에서 산업환경·플랜트 공사비중이 85%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산업환경설비공사 시공능력평가의 기여도와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과거의 토목건축공사 위주에서 하이테크 건설산업으로 변화하는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건설기술력을 제고해 왔다"면서 "새로운 돌파구를 개척하기 위해 고부가가치의 해외플랜트 시장을 목표로 건설 수출에 주력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문성요 국토부 건설경제과장은 "토목건축공사업에 이어 산업환경설비공사업이 4년 만에 시평액이 10조원을 돌파하는 등 급성장하고 있어 건설산업의 새로운 고부가가치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공능력평가제도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 평가하는 것으로 매년 공시한다. 조달청의 등급별 유자격자명부제도, 중소업체 보호를 위한 도급하한제의 근거 등으로 활용된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