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0대 이상 불안장애 60대 이하의 3배

최종수정 2014.07.20 12:00 기사입력 2014.07.2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70대 이상 불안장애 환자 60대 이하보다 3배 이상 많은 등 70대 노인층에서 불안장애가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안장애는 병적인 불안과 공포로 인한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나타나는 자율신경계 증상으로 가슴이 두근거리고, 심장박동수가 빨라지거나 혈압상승, 초초, 떨림, 설사,어지러움, 두통, 졸도, 잦은 소변 등이 자주 나타난다.

2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2008~2013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불안장애 진료인원은 2008년 39만8000명에서 지난해 52만2000명으로 6년새 1.3배나 증가했다.

특히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70대 이상 환자가 3051명으로, 60대 이하 진료인원 877명보다 3배나 많았다. 인구수를 고려해 살펴볼 때 70대 이상 노년층이 압도적으로 많다는 것이다.

성별로는 인구 10만명당 남성 환자가 807명, 여성 1401명으로 여성이 1.7배 많았다. 다만 증가율은 남성이 연평균 6.2%로 여성(5.2%)보다 컸다.
이처럼 노인층에서 불안장애 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는 과거와 달리 노년을 스스로 책임져야 하지만 노후준비를 제대로 못하면서 불안이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지호 교수는 "젊은 사람들은 살기 바쁘고, 그들을 키워냈던 노인들은 정작 의지할 곳이 없어진 모양새"라며 "단순히 경제적인 것뿐만 아니라 신체적 건강과 기능이 상실됐을 때 돌봐줄 사람을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 불안 상승의 큰 요인"이라고 말했다.

불안장애는 여러 정신질환이 포함돼 정확한 원인을 규정하기는 어렵다. 불안이나 우울 등 정서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뇌신경내 신경전달물질인 노르에피네프린이나 세로토닌, 감마아미노뷰티르산 등이 부족하거나 많을 경우 나타난다고 추정된다.

또 유전적으로 타고난 소인과 뇌영상 연구에서 밝혀진 뇌의 기능적·구조적 변화를 포함해 과거의 경험과 현재 받아들인 정보를 해석해 판단하는 인지행동적 부분까지 병적인 불안의 원인이 될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불안장애를 방치하면 뇌기능과 심혈관기능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어지러움증이나 가슴떨림, 호흡곤란, 소화장애 등 증상이 계속되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특히 불안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정신과적 문제라고 여기지 않거나, 알고 있어도 정신과를 방문하기 꺼려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오히려 병을 키우는 경우도 많아 주변의 관심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불안장애는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를 함께 진행하한다. 특히 불안 증상은 항우울제와 항불안제 등 약물이 단기간 효과가 나타난다. 인지행동치료는 시간은 다소 걸리지만 불안을 유발하는 생각이나 상황을 스스로 인지하고, 이러한 요인에 노출시킴으로써 환자가 보이는 불안 증상 및 행동을 교정하는 훈련을 통해 효과를 볼 수 있다.

불안장애는 대부분 과도한 스트레스나 심리적 외상을 통해 병적 불안이 유발되기 때문에 평소 적절한 휴식과 취미활동 등 심리적인 이완을 통해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