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여행이 '코 앞'…저렴하게 환전하려면

최종수정 2014.07.13 08:06 기사입력 2014.07.13 08: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여름 휴가철이 다가왔다. 해외여행을 준비 중이라면 환전은 필수적이다. '더 저렴하게' 환전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우선 은행별 외화 환전 수수료율을 꼭 비교해야 한다. 같은 원화 금액으로 더 많은 돈을 손에 쥐기 위해서는 환전수수료율 확인이 필수다. 은행별 통화 환전수수료가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겠지만 환전 수수료는 은행이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으로 은행마다 차이가 발생한다.
환전 수수료율은 각 은행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은행들은 지난달 말부터 금액기준 환율은 물론 환전수수료율을 함께 고시하고 있다. 객장에서도 조만간 환전수수료율 고지가 이뤄질 예정이다.

금감원은 미달러로 환전하는 것이 기타 통화로 환전하는 것보다 유리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미달러화의 환전수수료율이 다른 통화보다 낮기 때문이다. 국내은행의 미달러화 환전수수료율은 2% 미만이지만 동남아시아 국가의 현지통화에 대한 환전수수료율은 최소 4%에서 최대 12% 수준이다. 외환은행 기준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 현지통화에 대한 환전수수료율은 4%, 태국·말레이시아는 6%, 인도는 7%, 인도네시아 8%, 필리핀 10%, 베트남 12%에 달한다.

이에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에서 동남아시아 국가의 통화를 직접 환전하는 것 보다는 미달러로 환전한 후 해외에서 현지통화로 환전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 환전을 이용하는 것도 환전수수료율을 아끼는데 도움이 된다. 인터넷 환전의 경우 통화 종류에 따라 최소 30% 이상(외환은행 기준)의 우대수수료율을 적용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 환전을 이용하고자 하는 금융소비자들은 인터넷 뱅킹으로 환전을 신청하고 가까운 영업점 등에서 외화를 찾으면 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별 우수고객 할인, 휴가철 환전 이벤트를 이용하는 것도 환전수수료를 절약하는 팁"이라고 설명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