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7·30재·보선에 올인”

최종수정 2014.06.29 11:38 기사입력 2014.06.29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 유력 당권주자인 김무성 의원이 29일 7·30 재·보선을 박근혜 대통령이 아닌 '김무성 대표 브랜드'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30 재·보선을 통해 새누리당은 거듭나야 한다. 6·4 지방선거처럼 모든 것을 대통령에 의존하는 무기력한 모습을 더 이상 보여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전당대회는 중요하지만 우리는 7·30 재·보선이 그 이상으로 중요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이번 재보선은 박근혜정부가 힘을 받느냐 받지 못하느냐를 좌우하는 중요한 선거로 새누리당의 역량을 보여주는 시험대"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김 의원의 메시지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데 대한 자신감으로 읽힌다. 여권이 위기에 봉착한 상황에서 7·30 재보선을 이끌 대표선수로 자신이 적임자임을 내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공천은 현 비상대책위원회가 마무리하지만 실제 선거는 차기 지도부가 진두지휘해야 하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당 공천관리위원회에도 "지역 주민이 원하는 후보를 공천하고 국민과 당원의 목소리가 반영된 상향식 공천의 뜻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는 원칙도 제시했다.
그러면서 "7·14 전당대회에서 대표가 되면 바로 '재보선 현장'으로 뛰어들고 대표 사무실을 비우겠다"며 "현장에서 먹고 자고 유권자들을 만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경쟁 후보들에게도 "후보 간 공개적인 신사협정 체결로 국민과 당원에게 '하나 된 새누리당'의 모습을 보여주자"며 "각 후보 대리인으로 구성된 '클린 전당대회 협의체'를 출범시키자"고 제안했다.

이어 "저부터 혁신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네거티브 없는 선거' '돈 봉투 없는 선거' '줄 세우기와 세 과시 없는 3무 선거'를 치르겠다"며 "합동연설회를 할 때도 장외에 천막을 치고 꽹과리 치는 식의 '세 과시'를 안 하겠다"고 밝혔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