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교조, 조퇴투쟁 강행 "교사 1500명 참가…징계도 감수한다"

최종수정 2014.06.27 14:21 기사입력 2014.06.27 14:21

댓글쓰기

▲전교조 조퇴투쟁 강행

▲전교조 조퇴투쟁 강행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전교조, 조퇴투쟁 강행 "교사 1500명 참가…징계도 감수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이 조퇴 투쟁을 강행한다.

전교조는 법외노조 철회 및 교원노조법 개정 등을 요구하며 27일 조합원 조퇴투쟁을 벌인다.

전교조의 조퇴·연가 투쟁은 2006년 10월 교원평가제 등을 반대하며 벌인 투쟁 이후 8년만에 처음이다.

조퇴를 한 수도권 소속 전교조 조합원들이 먼저 오후 1시 30분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대국민 선전 퍼포먼스를 벌이고 서울역까지 거리 선전을 펼친다.
이들은 오후 3시 서울역에서 전국교사결의대회를 열고 법외노조 철회·교원노조법 개정, 한국사 국정화 중단, 김명수 교육부 장관 내정 철회,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한다.

이어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역→한국은행→을지로입구→종각 구간을 행진하고 오후 6시에는 종각에서 노동·시민단체 회원 등이 함께하는 '교사시민결의대회'를 연다.

전교조 측은 "각 학교에서 교장이 조퇴원을 결재해주지 않는 경우가 많아 조합원들이 징계를 감수하면서 참가한다"며 "서울 조합원 400여명 등 1500여명이 오늘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집단조퇴가 학생의 정당한 학습권을 침해하는 행동이라는 입장이다.
검찰은 “전교조의 집단행동이 교육현장에 중대한 혼란을 초래하는 불법행위로서 국가공무원법위반 및 형법상의 업무방해죄에 해당하므로 관련자들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 역시 전교조의 집단행동에 대한 강경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교육부는 노조전임자가 휴직사유가 소멸됐음에도 직무에 복귀하지 않거나 국가공무원법에 따른 업무복귀 명령 등을 위반한 경우에는 직권면직이나 징계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교조는 이날 조합원 조퇴투쟁을 시작으로 7월2일 '2차 교사선언발표', 7월12일 '전국교사대회' 등 대응 수위를 점차 높여갈 계획이다.

전교조 조퇴투쟁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전교조 조퇴투쟁, 아이들 수업은 어떡하고" "전교조 조퇴투쟁, 법외노조 판결은 좀 아닌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