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의회 '남당선자 길들이기?'…이틀째 압박수위 높여

최종수정 2018.08.15 17:32 기사입력 2014.06.17 13:55

댓글쓰기

경기도의회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의회 새정치민주연합이 '연정(聯政)'을 제안한 남경필 경기도지사 당선인에 대해 이틀째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경기도의회 새정치민주연합은 17일 "남경필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새누리당은 연정을 할 의지가 있으면 김문수 도지사와 협의해 생활임금 조례 등 민생과 직결된 조례에 대한 재의요구부터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박승원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부대표 등 3명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 당선자와 새누리당이 주장하는 연정, 상생정치를 위한 정책 합의의 진정성 여부를 가늠할 바로미터(척도)는 이들 조례의 처리 여부라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는 도의회가 의결한 ▲생활임금 조례 ▲공공산후조리원 조례 ▲학교급식 방사성물질 차단 조례 ▲6ㆍ25전쟁 민간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조례 등 4개 조례를 도지사의 권한을 침해한다며 재의를 요구한 상태다.

박 수석부대표 등은 "재의요구가 철회되지 않은 채 새누리당이 끝까지 부결처리를 당론으로 채택할 경우 새정치민주연합은 모든 당력을 집중해 반드시 재의결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재의결은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가능하다.
앞서 경기도의회는 16일 김경호 의장 명의 보도자료를 내고 선거기간 중에 남 당선인이 균형발전국을 폐지하고 대신 재난안전국을 설치하겠다는 주장에 대해 경기남ㆍ북부 균형발전을 위해 균형발전국은 존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세월호 참사로 재난관리 기능을 강화할 필요가 있지만 (그 방법이)균형발전국을 없애고 재난안전국을 신설하는 쪽으로 잡혀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기북부지역은 군사시설보호구역ㆍ팔당특별대책지역 등 각종 규제의 땅으로 열악한 사회 인프라 등 여러 문제가 산적해 있다"며 "균형발전국 폐지는 북부지역의 발전 퇴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균형발전국 폐지는 경기북부지역에 대한 새 바람을 얘기해 온 김문수지사의 의지와도 상충되고 남 당선인의 경기북부 10개년 발전계획 공약에도 부합되지 않는 이율배반적인 결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경기도의회가 남 당선인의 공약을 두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향후 도의회와 남 당선인간 힘겨루기가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제9대 경기도의회가 새누리당 50석, 새정치민주연합 78석 등 여소야대로 꾸려지면서 이 같은 걱정이 커지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최근 남 당선인에게 제2청 균형발전국을 없애는 대신 남 당선인이 공약으로 강조한 재난안전국을 새로 만드는 내용을 담은 조직개편안을 보고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