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 태백산맥문학공원 기념조형물 제막

최종수정 2014.06.13 11:35 기사입력 2014.06.13 11: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세종]
<조정래 작가의 소설 '태백산맥'을 기리기 위해 보성군 벌교읍에 조성된 '태백산맥문학공원'에 새로운 기념조헝물이 들어섰다.>

<조정래 작가의 소설 '태백산맥'을 기리기 위해 보성군 벌교읍에 조성된 '태백산맥문학공원'에 새로운 기념조헝물이 들어섰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남 보성군 벌교읍 태백산맥문학공원에 가로 23미터, 높이 3미터의 기념조형물이 들어섰다.

보성군은 12일 조정래 작가와 정종해 보성군수, 임권택 감독, 김원 건축가, 송영석 해냄출판사 대표를 비롯해 문학 및 예술가, 출판계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을 열었다.
소설 ‘태백산맥’이 한국문학사에 남긴 공헌을 기리고 문학공원 조성을 축하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기념조형물은 이용덕 서울대 교수의 작품이다.

왼편에는 소설 탈고 후 작가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느껴지도록 했으며, 오른편에는 소설 태백산맥의 내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이용덕 교수는 “조정래 선생을 태백산맥에 박힌 커다란 바위로 형상화하고 싶었고 태백산맥의 역사와 시간 모두를 새겨 넣고자 했다”면서 “보는 방향에 따라 인자하게 보이기도 하고 강인해 보이기도 하는 움직이는 조각”이라 설명했다.
조정래 작가는 “태백산맥으로 고발을 당했을 때는 이런 조형물이 들어설 거라 상상도 못했다”며 “민주화가 오고, 지자체가 발전하면서 문학비와 문학관, 문학공원을 만들어준 고향과 고향 사람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2008년 태백산맥문학관을 개관한 이래 태백산맥 문학거리를 조성해 보성여관 복원과 금융조합의 보수를 완료했으며, 이번 기념조형물 설치를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태백산맥 문학거리 특화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인 문학테마사업 전개로 벌교읍을 거대한 문학관광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