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적조 발생 전 방류어가에 보조금 90% 지원"

최종수정 2014.06.13 06:59 기사입력 2014.06.13 06: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적조 발생 시 국방부, 해양경찰청, 지자체, 수협, 어업인 등과 민·관·군 합동 방제체제를 구축해 초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또 피해가 발생하기 전 방류한 어가에 대해서는 보조금의 90%까지 지원한다.

해양수산부는 13일 오후 관계부처와 2014년도 적조피해 최소화를 위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적조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적조피해예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적조 발생 전부터 국립수산과학원, 지방자치단체(수산기술사업소) 등을 통해 육·해상에서 선박 및 헬기 등을 이용한 입체적 예찰을 실시한다. 지자체에서는 적조방제장비 점검, 가두리 대피훈련 등을 진행한다.

적조가 발생할 경우 방제작업은 국방부, 해경, 지자체, 수협, 어업인 등 민·관·군 합동 방제체제를 구축, 발생 초기부터 황토 등을 이용한 초동방제가 이뤄지게 된다.

피해가 우려되는 어장에서는 이동 가능한 해상가두리를 안전한 해역으로 옮기고 이동이 어려운 가두리는 신속하게 방류를 시행해 피해를 최소화해 나갈 예정이다.
불가피하게 폐사가 발생하면 폐사어를 신속하게 수거해 2차 오염을 막기로 했다.

보험가입 어가에는 보험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적조피해 발생 전 방류어가에 대해 보조금의 90%까지 지원(5000만원 한도)한다. 또 월별로 조기 복구계획을 수립해 복구비를 즉시 지원하는 등 피해 어업인의 경영안정에도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7월 17일~9월 5일 전라남도에서 강원도까지 적조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넙치, 참돔 등 양식어류 2800만 마리가 폐사하고 247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