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조경제 모델' 공간정보 창업열기 '후끈'

최종수정 2014.06.11 11:00 기사입력 2014.06.11 11:00

댓글쓰기

국토부, 공간정보 전문 창업지원을 위한 창업캠프 개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창조경제의 미래 모델로 부각된 공간정보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노력 속에 창업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공간정보를 활용한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ㆍ초기 창업자 등 약 6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현대인재개발원에서 공간정보 창업캠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기기 활용이 일상화되면서 공간정보는 위치기반 앱 서비스, 공간분석 서비스와 같은 창업 활성화가 기대되는 분야다. 실제 이번 행사에는 당초 계획(50여명 내외)보다 2배 이상 많은 인원이 참가를 희망해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고교생 참가자와 부녀 동반 참가자 등 특이 참가자는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번 창업캠프는 공간정보를 활용한 성공창업을 위해 창업 기초교육, 참가자의 창업 아이템에 대한 사업모델 컨설팅, 참가자 간 융ㆍ복합을 통한 신규 사업모델 개발 등 3개의 모듈로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교육몰입과 실적증명을 위해 활동결과를 심사했다.

특히 참가자 간 자율적 팀 빌딩을 통해 새로운 창업 아이템을 개발하는 프로그램은 기존의 창업교육에서는 보기 어려운 시도로서 서로의 아이디어와 전문성을 결합한 결과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전문 컨설턴트들의 심사점수가 단독 아이템 심사보다 더 높은 등 공간정보의 다양한 융·복합 활용가능성을 보여줬다.
심사결과 핸드폰에 내장된 NFC, 블루투스와 같은 근거리 통신 기술과 공간정보를 융ㆍ복합해 '미아방지 제품'과 '맞춤형 광고'아이템을 선보인 팀(바오미르)이 대상을 수상했다.

공간정보를 활용한 지하시설물 관리플랫폼과 시각장애인 전용 길안내 제품을 제안한 팀들(와이디어, 바라기)이 각각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

우수 참가자에게는 총 400만원 상당의 부상이 수여됐으며, 창업경진대회 참석을 지원받고 창업보육 신청 시 가산점이 부여되는 등 후속지원과 연계가 강화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협업해 범정부 차원의 체계적 창업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단순한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실제로 창업이 성공 할 수 있도록 창업보육, 투자설명회와 같이 창업자가 필요로 하는 지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