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호등 없는 교차로·횡단보도서 경보장치로 사고 예방"

최종수정 2014.06.05 06:00 기사입력 2014.06.05 06:00

댓글쓰기

교통신기술 제21호 지정…전국 30곳서 효과, 연말 5곳 설치

비신호 교차로

비신호 교차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주택가, 아파트단지 등 주거지역 내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ㆍ횡단보도에서 차량이 접근할 때 LED 경보장치를 발광하는 기술이 국토교통부 교통신기술 제21호로 지정됐다.

이 기술은 빛을 인식하는 광센서와 황색ㆍ적색 LED 램프로 구성되며, 태양전지를 통해 전력을 공급하는 친환경적인 기술이다. 지난해부터 부산, 대구 등 신호등이 없는 30여개소에 적용돼 주거주민의 큰 호응을 받았다.

일반적으로 주택가 골목길 교차로나 횡단보도에는 신호등이 없고, 옥외건물, 주차차량, 지장물 등 운전자ㆍ보행자의 시야를 방해하는 요소가 많아 보행자나 운전자가 도로상황을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워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지정된 교통신기술은 광센서, LED 램프 등으로 구성된 경보장치로 이를 교차로 바닥(중앙)에 설치해 운영하게 되면 교차로에 접근하는 차량 전조등의 빛을 광센서가 인식해 접근차량 좌ㆍ우 방향 차로에 적색 LED 점멸신호를 보낸다. 다른 방향에서 접근하는 운전자는 이를 인지해 서행으로 운전하게 됨으로써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 기술을 신호 없는 횡단보도에 적용하는 경우 보행자 안전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경보장치를 횡단보도 중간지점에 설치하면 야간에 운전자가 횡단보도의 위치를 쉽게 인지할 수 있어 보행자 보호 등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경보장치는 올해 하반기, 제주(3개소), 김해(2개소) 등 총 5개소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며, 신호등이 없는 곳에서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할 전망이다.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