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씨티銀, '참 착한 통장' 출시 2개월만에 1조원 돌파

최종수정 2014.06.03 10:03 기사입력 2014.06.03 10:03

댓글쓰기

씨티은행 '참 착한 통장'

씨티은행 '참 착한 통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3월 말 출시한 '참 착한 통장'이 출시 약 2개월 만에 수신고 1조원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참 착한 통장'은 계좌이체 및 공과금 납부, 카드 결제 등 입출금이 자유로운 예금의 편리한 기능을 그대로 가지고 있으면서도 매일 최종 잔액에 대해 최고 연 2.5%의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씨티은행은 이 상품이 단기간에 수신고 1조원을 돌파한 배경에 대해 마땅한 투자처를 찾는 데 피로를 느낀 투자자들이 모여드는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참 착한 통장'의 계좌당 평균 예치금액은 약 7700만원에 달한다.

이종웅 씨티은행 수신상품부 부장은 "주식 투자 혹은 부동산 매수 등에 쓰일 대규모 여유자금을 잠시 대기시켜 놓는 투자자들 사이에서 참 착한 통장은 예치잔액 조건만 충족해도 연 2.5%의 이자를 받을 수 있는 통장이라는 입소문이 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투자자들뿐만 아니라 자녀 결혼자금 또는 학자금 등을 따로 관리하고 있는 중장년층 사이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상품은 약정이율을 받기 위해 일정기간 자금을 묶어둬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참 착한 통장'은 예치 조건이 없고 매월 이자 지급으로 월복리 효과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