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간첩사건 증거조작' 국정원 권과장 퇴원…기소방침

최종수정 2014.06.03 07:18 기사입력 2014.06.03 07: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일명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핵심 증거를 조작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자살을 기도한 권모 국가정보원 과장(50·4급)이 퇴원했다.

검찰은 권 과장을 소환해 추가 조사를 벌인 뒤 기소할 방침이다.

3일 검찰과 서울아산병원 등에 따르면 권 과장은 지난달 중순 퇴원했다. 권 과장은 3월22일 승용차에서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한 뒤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 왔다.

응급실로 이송될 당시 맥박이 멈춰있는 등 위중한 상태였던 권 과장은 수일만에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준까지 회복했지만 기억상실 증상을 보였다. 특히 간첩사건 증거조작과 관련한 최근의 일들을 기억하지 못해 수사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증거조작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진상조사팀(팀장 윤갑근 검사장)은 권 과장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검찰은 지난 4월 국정원 기획담당 김모(47·4급) 과장 등을 기소하면서 입원 중이던 권 과장에 대해서는 시한부 기소중지 처분했다.

권 과장은 주선양 총영사관 부총영사로 있다 증거조작 논란이 불거진 후 입국해 세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다.

권 과장은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피고인 유우성(34)씨의 출입경 기록과 관련된 중국 공문서들을 위조해 검찰과 법원에 증거로 제출한 혐의(모해증거위조 등)를 받고 있다.

김 과장과 국정원 협조자 김모(61)씨는 구속 기소, 이모(54·3급) 대공수사처장과 이인철(48·4급) 선양 총영사관 교민담당 영사는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