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원장 임명 지방선거 이후로

최종수정 2014.06.02 12:44 기사입력 2014.06.02 12:44

댓글쓰기

국정원청사

국정원청사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박근혜 대통령이 1일 국가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을 내정함에 따라 신임 국가정보원에 대한 인사는 지방선거인 4일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은 2일 "국정원장 후보에 대한 검증작업은 2~3명으로 압축한 뒤 막바지 검증작업을 하고 있으며, 선거용이라는 비판 등을 감안해 지방선거인 4일 이후에 임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국정원장 후보에 비(非)군인 출신으로 조직장악력이 센 인물이 필요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남재준 원장이 국정원장을 맡은 이후 사이버 댓글사건, 서해 북방한계선(NLL) 논란으로 '군 독주'에 대한 비판이 거세졌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이 지난해 7월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국정원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요구했지만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는 것도 배경이다.

현재 국정원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인물은 국정원의 전신인 안전기획부 2차장을 지낸 이병기 주일대사, 국정원 1차장 출신인 김숙 전 유엔주재대사, '공안통'인 황교안 법무부장관 등이다. 이 대사는 2007년 박 대통령의 대선후보 경선 캠프에서 선거대책부위원장을 맡았고, 지난 대선 때에는 새누리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 고문을 지냈다. 박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평가받아온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유력한 후보다. 다만, 김관진 국방장관이 국가안보실장으로 내정돼 '회전인사 아니냐'는 비난을 받을 수 있다.

안보라인의 지역안배와 관련해 국가안보실장에 호남 출신이, 국방부 장관에 충북 출신이 각각 내정된 만큼 출신지역에는 큰 변수가 되지 않을 것으로 정부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정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군 출신에 대한 신뢰가 높은 만큼 군 인사의 임명도 배제하지는 못하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여론이 좋지 않아 민간인 출신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