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글, 연봉·복지 좋은 美 기업 순위 1위

최종수정 2014.05.25 11:07 기사입력 2014.05.25 11:07

댓글쓰기

2위는 코스트코…높은 시급 때문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인터넷 공룡' 구글이 미국에서 연봉과 복지가 가장 좋은 직장으로 꼽혔다.

미국 구직정보업체 글래스도어는 전직 및 현직 직원들의 설문조사를 토대로 미국에서 임금과 사원복지가 좋은 기업 순위를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글래스도어는 미국내 30만개 기업들을 대상으로 17개 항목에 걸쳐 5점 만점으로 평점을 매기는 방식으로 순위를 정했다.
그 결과 1위는 구글로 선정됐다. 구글의 평점은 4.4로 높은 연봉과 남다른 복지제도에 따라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내 소프트웨어 기술자들의 평균 연봉은 12만8000달러(약 1억3100만원) 였다. 이는 애플의 13만2000달러보다는 낮지만 페이스북(12만달러), 마이크로스프트(MS·11만1000달러), 아마존(10만5000달러)보다는 높은 것이다.

구글이 애플보다 낮은 연봉으로도 1위에 오른 것은 직원들에 대한 스톡옵션과 자녀 장학금 등의 혜택 덕분이다. 구글은 사망한 직원의 배우자에게 사망 직원이 받던 월급의 50%를 10년간 지급한다. 사망 직원의 자녀들은 19살이 될 때까지 매월 1000달러씩 장학금을 받는다. 이와 함께 사내 병원, 물리치료, 금연 프로그램, 요리 강좌 등 다른 복지 혜택도 빼놓을 수 없다.
구글에 이어 2위는 예상을 깨고 대형 유통업체 코스트코가 차지했다. 이 회사는 월등이 높은 시간당 임금이 높게 평가됐다. 계산대 초임 직원의 시간당 임금은 약 12달러에서 출발한다. 선임 계산대 직원의 경우 시간당 16달러를, 일부 관리자급 직원들은 시간당 22달러를 받는다.

구글과 코스트코에 이어 3위는 페이스북이, 4위는 소프트웨어 업체 어도비가 차지했다. 페이스북 직원들의 경우 높은 연봉과 함께 자녀 1명당 4000달러의 양육비 지급, 4개월간 유급 출산휴가 등의 혜택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하루 세끼 무료식사, 100% 의료보험 혜택, 연간 4주 휴가, 무료 세탁 서비스 등도 제공된다.

구글 직원들은 직장에 대한 만족도만큼이나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호감도도 높았다. 조사에 응한 구글 지원들의 95%가 래리 페이지 CEO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MS의 사티야 나델라 CEO의 경우 83%의 지지율을 기록해 전 CEO 스티브 발머가 받은 43%를 크게 웃돌았다.

항목별로는 구글 직원들의 경우 일과 가정생활 사이의 균형이 가장 좋은 것으로 나타났고 페이스북은 승진 등 사내 경력 기회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에 대해 미국 경제 일간 월스트리저널은 상위 25개 기업 중 12개가 정보기술(IT) 기업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애플과 아마존 등 다른 굴지의 IT기업들이 순위에 포함되지 않은 것은 글래스도어가 설정한 최소 응답률 75%에 미달해 이들 기업이 조사대상에 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