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동탄2신도시 공공임대·미사강변 공공분양 1순위 마감

최종수정 2014.04.27 14:44 기사입력 2014.04.27 14:44

댓글쓰기

동탄2신도시 10년 공공임대(총 917세대): 일반공급분(416세대) 평균경쟁률 3.1:1
미사강변도시 공공분양(총 1,145세대): 일반공급분(619세대) 평균경쟁률 4.5:1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동탄2신도시 공공임대와 미사강변 공공분양이 1순위 마감됐다.

LH는 지난 주 접수를 실시한 동탄2신도시 10년 공공임대 및 미사강변도시 공공분양 청약이 모두 1순위에서 전평형 마감됐다고 27일 밝혔다.

동탄2신도시에서 LH가 처음으로 자체 공급한 A65블록 10년 공공임대아파트는 최고 경쟁률 4.2:1(신혼부부 84㎡형), 평균 경쟁률 2.2:1(917세대 모집, 2030명 신청)을 기록하며 전평형 마감됐다.

LH는 지난 23~24일 일반공급분 416세대에 대해 청약접수를 실시한 결과 3.1: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됐다고 설명했다.
올 들어 동탄2신도시에서 반도, 경남, 신안 등 민간분양아파트가 1순위 마감된 가운데 LH 아파트 역시 1순위 마감행진을 이어가며 동탄2신도시의 청약열기가 계속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워터프론트콤플렉스(호수공원)를 비롯한 쾌적한 자연환경'과 'KTX와 경부고속도로ㆍ용인서울고속도로 등 우수한 교통망', 전세난이 심화되는 가운데 10년 동안 내 집처럼 살다가 분양전환 받을 수 있는 10년 공공임대주택이라는 점이 접수결과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게 LH의 설명이다.

미사강변도시 A7블록 공공분양주택도 일반공급 1순위 마감결과 총 1145세대 모집에 4374명이 신청, 평균 3.8: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공급유형은 15:1의 경쟁률을 기록한 신혼부부 59㎡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실시된 일반공급에서도 총 619세대 모집에 2790명이 몰려 평균 4.5: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수도권 알짜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실수요자들의 뜨거운 청약열기가 지속됐다.

LH 관계자는 "서울 송파ㆍ강동 한강변에 마지막으로 조성되는 신도시급 단지 프리미엄과 주변시세 보다 약 25% 낮은 저렴한 분양가격, 향후 개통예정인 지하철 5호선 등의 요인들이 실수요자들로부터 각광받은 주요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오는 9월 A7블록 남측에 바로 연접한 A8블록 공공분양 아파트(51ㆍ59ㆍ74ㆍ84㎡, 1389세대)를 공급할 계획으로 1순위 마감된 A7블록의 뜨거운 청약열기가 그대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동탄2신도시는 5월15일 당첨자 발표, 6월17일부터 19일까지 계약체결이 진행될 예정이고 미사강변도시는 5월16일 당첨자 발표, 계약체결은 6월23일부터 26일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