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한 오바마, 세월호 위로에 중점

최종수정 2014.04.22 17:19 기사입력 2014.04.22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21일(현지시간) "세월호 침몰사고가 오는 25∼26일 예정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 방한의 큰 부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즈 부보좌관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앞서 워싱턴DC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오바마 대통령이 방한기간 희생자 유가족들과 한국 국민을 도울 수 있는 방안들을 찾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세월호 침몰 사고의) 가슴아픈 상황을 접하고 미국의 해군과 재난구호 역량을 동원해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도록 명령을 내린 바 있다"고 덧붙였다.

로즈 부보좌관은 "오바마 대통령은 단순한 언론성명에 그치지 않고 지난 18일 기자회견 때 모두발언을 통해 (세월호 사건 관련) 입장을 표명했다"면서 "이는 단순히 동맹국의 대통령이 아니라 두 딸을 둔 아버지로서의 입장이 더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은 방한 기간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희생자 유족에 대한 위로와 적극지원 방침 등을 직접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로즈 부보좌관은 북한문제에 대해 "우리는 북한과 외교의 문을 닫지 않았고 협상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면서도 "이는 북한이 기존 비핵화 약속들을 지킬 준비가 돼있음을 보여주고 기존 약속들을 이행하겠다는 진정성을 보여줄 때에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 의지와 과거의 약속을 지키겠다는 뜻을 갖고 외교의 장에 나오는 것을 보고 싶다"면서 "그런 신호를 확인하기 전까지 우리는 대화를 위한 대화 시작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로즈 부보좌관은 또 "북한 문제에 있어 미국이 한국의 안보를 책임지고 대북 억제력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런 측면에서 한ㆍ미ㆍ일 삼각 안보협력과 한ㆍ미 합동군사훈련은 중요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에반 메데이로스 백악관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은 "새로운 형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을 위협하는 북한의 최근 성명들을 볼 때 북한이 신뢰할 수 있고 진정성있는 비핵화 협상에 관심이 있다는 신호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금으로서는 (한반도가) 위협과 도발의 위기가 커지는 환경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