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타수 인터뷰, 퇴선 명령 질문에 "당당하니 방송 내보내라"

최종수정 2014.04.22 11:17 기사입력 2014.04.22 11:17

댓글쓰기

▲조타수 인터뷰. (출처: SBS '세월호 침몰 6일간의 기록' 방송화면 캡처)

▲조타수 인터뷰. (출처: SBS '세월호 침몰 6일간의 기록'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타수 인터뷰, 퇴선 명령 질문에 "당당하니 방송 내보내라"

세월호 침몰사고 당시 승객들을 여객선에 남겨둔채 먼저 탈출한 조타수 조모(55)씨가 뻔뻔스러운 태도를 보여 논란인 되고 있다.

21일 SBS 특집 ‘세월호 침몰 6일간의 기록’에서 세월호 조타수 조씨가 사고 이후 기자들과 가졌던 충격적인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방송에서 조타수 조씨는 "선장이 퇴선 명령을 내려서 10명이서 좌현 쪽으로 탈출했다. 나는 7~8번째로 퇴선한 것 같다"고 사고 당시의 상황을 언급했다.

이날 조씨는 "승객들은 승무원들이 퇴선하는 걸 알았느냐"는 질문에 "1등 항해사가 명령을 받아서 방송을 하든가 안내실로 연락을 해서 그쪽에서 방송을 하게 돼 있다. 나는 그 과정을 모른다"라고 답했다.
이어 "선장이 퇴선 명령을 내리면 바로 무조건 나가야 하나"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매뉴얼에 의하면 승무원들은 우선 노약자와 아이들을 구한 후 승객들이 다 퇴선한 것을 확인해야 하고 선장은 가장 마지막에 내리게 돼 있다"고 매뉴얼 내용을 읊었다.

이에 기자가 "왜 매뉴얼을 지키지 않았냐"고 묻자 조씨는 "매뉴얼을 지킬 상황이 안 되지 않나. 객실에 어떻게 가냐"고 되묻더니 "정말 이 사람들 희한한 사람들이네"라며 신경질적으로 반응했다. 또한 "(이 말을) 누가 (방송에) 내보낼 거냐. 아무도 대답 못하지 않나. 당당하게 설 테니까 방송 그대로 내보내달라"고 큰소리를 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