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스공영제' 공약 원혜영 "노선 면허 5년 한정, 개정안 발의"

최종수정 2014.04.16 15:16 기사입력 2014.04.16 15: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원혜영 의원(부천 오정)은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권의 주요 의제가 된 '버스공영제' 실현을 위한 법안을 16일 발의했다.

버스공영제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는 원 의원은 민간 버스회사에 사유화돼 있는 노선 면허를 5년의 한정 면허로 전환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원 의원은 개정안에 대해 "현재 버스 노선 면허는 이윤 추가가 목적인 민간회사들이 한번 면허를 받으면 무기한으로 면허를 유지하면서 노선이 사유화 되고 있어 면허의 기한을 5년으로 한정해 버스 노선의 공익적 관리가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경기도민에게 버스의 공공성 강화가 절실하다"며 "그 첫 걸음을 내딛기 위해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지사가 되면 도에서 공공버스를 운영해 이 법과 함께 버스공영제로 가는 두 축을 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발의에는 김성주, 김영주, 박수현, 배기운, 배재정, 백재현, 부좌현, 윤호중, 윤후덕, 이찬열, 이학영, 조정식, 진성준, 한명숙 의원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