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5년 연속 1위…작년 점유율 최대

최종수정 2014.04.02 11:00 기사입력 2014.04.02 11:00

댓글쓰기

글로벌 LFD 시장에서 수량 기준 26.3% 점유율 차지…북미, 서유럽, 중남미, 아시아태평양서 모두 1위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상업용 디스플레이(LFD) 시장에서 분기별 시장점유율과 연간 시장점유율에서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5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2일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LFD 시장에서 수량 기준 점유율 26.3%를 기록하며 2위 업체 NEC(10.3%)와 점유율 격차를 2배 이상 벌렸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는 사상 최대 분기 점유율인 29.1%를 차지해 2~6위 업체의 점유율을 합한 26.4%보다 2.7%포인트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세계 최대 LFD 시장인 북미 지역에서 지난해 연간 점유율 23%로 연간 기준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서유럽 LFD 시장에서도 지난해 32.8%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2위 NEC(11.7%), 3위 필립스(6.7%)를 크게 따돌렸다. 삼성전자는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기업간거래(B2B)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등에 꾸준히 참가하며 서유럽 B2B 시장을 공략해왔다.
중남미, 아시아태평양 LFD 시장에서도 지난해 각각 38.8%, 39.9%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하며 제품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 LFD의 우수한 하드웨어와 혁신적인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동시에 제공하는 토털 솔루션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독자적인 플랫폼인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 플랫폼'을 탑재해 기존에 PC와 소프트웨어를 별도로 구매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고 디스플레이의 활용을 극대화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환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고객의 비즈니스를 더욱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신규 시장을 창출해서 전 세계 LFD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