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권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하

최종수정 2014.03.30 11:30 기사입력 2014.03.30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시중은행들이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를 인하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신한·우리·하나·외환·기업 등 6개 시중은행이 최근 일제히 혼합형 대출 금리를 0.15~0.55%포인트 내렸다.

기업은행과 우리은행은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20%포인트 인하했다. 우리은행 'iTouch 아파트론' 금리는 한 달 전 3.45~3.85%에서 최근 3.27~3.67%로 내려갔다. 기업은행 'IBK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81~4.67%다.
신한은행은 '신한 금리안전 모기지론'의 금리(3년 고정형)를 지난 1월보다 0.05~0.55%포인트 낮은 연 3.45~4.15%로 인하했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도 0.15%포인트씩 내려 외환은행 'Yes 안심전환형 모기지론'은 3.38~3.41%, 하나은행 '하나고정금리 모기지론'은 3.77%다.

이에 따라 기존 변동형 대출의 금리보다 혼합형 대출 금리가 더 유리해진 경우도 생기고 있다. 우리은행, 외환은행, 신한은행 등에서는 혼합형 금리가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보다 낮다.

혼합형 대출은 처음 3~7년간은 고정금리가 적용되고, 이후 코픽스(COFIX) 등에 연동되는 변동금리가 적용되는 상품이다. 지난달 말을 기준으로 주요 6개 은행의 혼합형 대출 잔액은 약 46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은행들은 혼합형 대출의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일 방침이다. 추가 금리 인하를 검토 중인 곳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