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7년까지 해외건설 5대강국 진입"

최종수정 2014.03.28 16:49 기사입력 2014.03.28 16: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정부가 2017년까지 해외건설 5대 강국 진입을 목표로 효율적인 해외건설 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안시권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은 28일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2014 토목의 날 미래정책토론회'에서 ▲맞춤형 금융지원 강화 ▲해외건설 수익성 제고 지원 ▲중소·중견기업 진출 활성화 ▲시장·공종 다변화를 골자로 한 '해외건설 현황 및 정부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안시권 건설정책국장은 "4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인프라펀드를 공공기관 중심펀드로 확대 개편해 투자개발형 사업 진출을 확대하고 중동국부펀드·다자개발은행과 공동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시권 국장은 "중소중견기업 이행성 보증 지원을 위해 사업성 평가를 통한 보증서 발급을 정책금융에서 시중은행으로 확대하고 건설공제조합 보증도 2000억원에서 24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안 국장은 "해외건설촉진법 개정을 통해 해외개발사업 투자펀드 설립근거를 마련하고 투자개발사업 발굴 확대를 위해 사업타당성조사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익성 부분에 대해서는 "해외건설 사업 리스크 관리를 위해 주요지역별 진출전략, 리스크 정보를 제공하고 마스터플랜 수립지원을 강화하고 고위급 초청연수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안시권 건설정책국장은 "독자적인 역량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의 원도급 진출 확대를 위해 우수 해외건설업체를 선정해 정보·금융·외교력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독자적인 역량이 부족한 기업은 대기업 동반진출, 인력양성과 현장훈련을 지원할 계획이다.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에서 동반진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해외건설 표준하도급 계약서(6월)를 도입할 계획이다.

진출시장, 공종의 다변화를 위해서는 "이란, 리비아 등 주요국에 대해 맞춤형 진출전략을 수립하고 타겟형 수주지원단을 연중 8회 파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외에도 중장기적 해외건설 진흥방안을 위해 제3차 해외건설진흥계획(2015~2019년)을 수립할 계획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